이건호목사는 불법 총회 유사행위를 이젠 그만 두어야 한다.


본안재판이 확정된 이상 이젠  '자체 전권위원회'를 운운하거나 기타  '유사 총회행위'를 하는 일은 중단해야 한다. 지난 822일 본안재판의 판결은 분쟁중에 있는 중앙총회에 중요한 결론을 내려주었다. 이건호목사가 합법적 총회장이 맞다면 번동이 총회사무실이 맞겠지만, 교단법은 물론 법원 결정에 의해서도 총회장이 아닌 것이 판결로 밝혀진 이상, 이제는 번동에서 모이는 행위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 이는 재판을 다스리시고 주장하시는 하나님이 주신 결론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지난 본안재판 확정으로 별내 혹은 번동에서 모인 임원회의나 자체 전권위원위원회는 물론, 그 모임 자체가 법적 중앙총회가 될 수 없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건호목사는 본안재판 결과에 항고를 포기하는 신청서를 제출하였다. 이는 그 결과에 승복한다는 뜻이다. 법적으로 승복한다는 것의 의미는 법원에 서류만 제출하고 끝나는 차원이 아니다. 근 일년동안 끌어 온 재판과 분쟁의 결과에 대한 법적 도의적 책임을 진다는 뜻이고, 그런 상태에서 49년의 역사를 지닌 중앙총회의 총회장 행세를 더 이상 해선 안된다는 차원이 내포되어 있다.

 

하지만 이건호목사는 이 모든 과정을 무시하고 하나님과 수많은 총회교역자들 앞에 회개함 없이 또다시 48회 전직 총회장의 권리를 내세우며 총회행세를 하려 하고 있다. 이는 총회정상화를 염원하는 중앙인의 입장에서 심히 우려되는 부분이다. 이건호목사와 번동측 임원들은 이젠 더 이상 자격없는 상태에서 임원을 주장하거나 전직의 권리를 말 해선 안된다.

현직 총회장이 없다고 해서 전직의 권리를 주장하는 데에는 법적인 하자가 있다. 전직에 해당되는 권리를 인정받으려면 우선 본인이 재판과 관계가 없는 상태여야 하고, 더군다나 문제가 됐던 총회장 선출에 있어 후보자와 상관이 없어야 한다.

하지만 이건호목사는 위 두가지의 문제의 요소에 각기 맞물려 있다. 첫째는 총회 본안재판의 재판당사자에 해당되며, 둘째는 전직인 자신이 또한 총회장 후보가 되었던 만큼 본 교단의 갈등과 분쟁 당사자일 뿐 아니라 자신의 이익과도 관련되기 때문이다. 이를 법률용어로 제척 사유라고 한다. ‘제척 사유에 해당되는 경우 전직의 권리는 인정받지 못한다는 것이 대법원의 판례이기도 하다.

 

이같은 법질서로 볼 때 이건호목사는 전직의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 오히려 법적 판결로 모든 것이 종결된 까닭에 이건호목사는 처소를 이탈하였을 뿐 아니라 다른 동료 교역자들까지 이탈시켰으며, 불법으로 임원을 구성하고 불법으로 전권회의를 열었으며 불법으로 신학교를 세운 문제의 장본인이다. 지금이라도 자숙하고 회개하면 다행일것이나 계속해서 소집권이 인정되지 않는 불법 전권위원회를 소집하는 행위를 한다면 또다시 교단법상으로 총회에 심각한 ()’를 입힌 해총(害總)행위의 당사자가 된다.

 

이제는 우리 중앙인들이 분별해야 할 때이다. 더 이상 사람에게 끌려가거나 한 특정 개인의 논리에 이용당해선 안된다. 본 중앙총회는 총회규칙 전문에 나온대로 월계동 본부 소재지가 맞으며, 중앙인은 설립자 백기환 증경총회장의 임마누엘 정신을 목회철학의 기본개념으로 삼고 있는 교역자들이다. 지금은 법원에 정당한 합법적인 임시총회 및 정기총회를 열수 있도록 적법한 소집권한자를 신청해 놓고 명령을 기다는 중이다. 일천오백 중앙의 교역자들이여! 조금만 더 인내하며 기도하며 합법안에서 더 이상 분쟁없는 총회를 바로 세우는 일에 함께 하도록 하자. 불법 유사행위에 가담하지 말아야 한다.